건강 칼럼

로그인 후에 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조회 수 1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하루 1만보씩 걷기와 발의 건강

 

Health.넷향기(2020.9.15.)

 

   걷기와 달리기는 잘못된 자세, 부족한 준비운동, 무리한 운동시간으로 자칫 발 건강을 해칠 수 있다.

걸을 때 조그마한 변화나 무리가 있으면 발이 보내는 대표적인 이상신호는 족저근막염, 무지외반증, 소건막류, 발목염좌, 발목관절염 등이다.

 

   발은 우리가 잊고 살지만 체중을 지탱해주며 군말 없이 제 할 일을 한다. 발은 항상 양말이나 신발 속에 갇혀 제대로 숨을 쉬지도 못하고 땀에 절어 있지만 주목받지 못하는 신체기관이다.

발이 아프면 일상생활이 힘들어진다. 무엇보다 걷지 못하면 허리와 무릎에 악영향을 줘 척추·관절에 각종 질환을 초래한다. 발은 우리 몸의 혈액순환과도 밀접한 관계가 있다.

 

   발은 2세쯤 급격한 성장이 이뤄진다. 일반적으로 남자는 16, 여자는 14세까지 성장을 하는데 특히 2세 전후 그리고 사춘기에 또 한번 급성장을 하게 된다. 발성장도 2세쯤 급성장하게 된다. 이 때문에 부모들이 아이가 걷기도 전에 너무 빨리 신발을 신기게 되면 발의 조화로운 성장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 발 모양도 초등학교에 가기 전까지 거의 모두 평발이지만 적게는 6, 많게는 10세가 되어서야 발의 아치가 완성된다. 이런 점에서 맨발로 아이들이 걸어다니도록 도와주는 게 좋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걷기는 노화를 예방하는 데 매우 중요하다. 환갑의 나이가 되면 손으로 쥐는 악력(握力)20대의 80% 정도를 유지하지만, 발의 힘인 각력(脚力)은 절반 정도로 감소한다. 발의 혈관이나 신경은 두뇌와 내장에 밀접하게 연결돼 있다. 발을 강하게 단련시키는 것은 발 자체뿐만 아니라 심장, 호흡기, 내장의 강화를 불러오고 이는 다시 두뇌의 기능을 향상·지속시킨다.

 

   보통 성인의 경우 1만보를 걸으라고 조언한다. 하지만 보통 사람들에게 1만보는 조금 많은 운동량이다. 대개 1만보를 걷는 일은 약 10의 거리를 걷는 거리로 발은 약 160t을 드는 일을 한 것과 똑같은 효과를 내며 대개 7000~8000보 정도를 걸은 후 발이 붓는지, 발의 부담은 없는지, 확인한 후 더할 것인지 뺄 것인지, 자기의 걸음걸이 양을 정하는 것이 좋다.

 

   발은 체중의 1.5~2배를 지탱해야 하기 때문에 자세가 잘못되거나 신발이 맞지 않으면 `경고음`을 낸다. 봄철 늘어난 운동량으로 자주 발생하는 족저근막염, 발목염좌, 발목관절염을 비롯해 무지외반증, 소건막류 등이 대표적인 경고 신호들이다. 족저근막염은 조깅, 마라톤 등 장거리를 뛰거나 갑자기 무리하게 달릴 때 족저근막에 무리가 가서 붓고 염증이 생긴 병이다. 족저근막염은 운동선수 또는 중년 여성에게서 주로 나타났지만 최근 하이힐, 플랫슈즈 등 충격 흡수가 되지 않는 신발을 신는 젊은 여성에게서도 크게 늘고 있다.

 

출처 : Health.넷향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국민체조 (동영상) 작은의자 2019.02.12 112
공지 건강박수 (동영상) 서울교육삼락회 2019.02.09 261
» 하루 1만보씩 걷기와 발의 건강 작은의자 2020.09.15 18
84 인플레인자 무료 예방접종 어린이 9.8일부터..어르신은 10.13일 부터 작은의자 2020.09.08 22
83 이유없는 가슴통증, 협심증(동영상) 작은의자 2020.09.03 20
82 여름철 온열질환 주의법(동영상) 작은의자 2020.08.19 18
81 집콕운동-코로나19극복 실내건강운동(동영상) 작은의자 2020.08.02 38
80 치매안심센터, 주소지 관계없이 어디서나 이용하세요 작은의자 2020.08.01 18
79 백내장 초음파 검사 9월부터 건보 적용 작은의자 2020.07.28 33
78 몸이 말하는 네가지 췌장암신호(세브란스 강창무 교수) 작은의자 2020.07.23 26
77 65세 이상 어르신의 폐렴구균 예방접종, 가까운 병,의원에서도 맞을 수 있어요 작은의자 2020.07.19 26
76 운동, 나이·체력에 맞게 하세요 작은의자 2020.07.13 23
75 코로나블루 극복방법(동영상) 작은의자 2020.07.07 22
74 용혈성 요독증후군(햄버거병) 작은의자 2020.07.03 16
73 커피 마시면 안되는 사람(동영상) 작은의자 2020.06.20 25
72 식사 후 7가지 지킬 일 작은의자 2020.06.11 31
71 몸이 보내는 치매신호 다섯가지(동영상) 작은의자 2020.06.02 38
70 기립성 어지럼증 2(동영상) 작은의자 2020.05.22 21
69 기립성 어지럼증 1(동영상) 작은의자 2020.05.22 21
68 65세 이상 월평균 병원진료비 1인당 첫 40만원 넘어 file 작은의자 2020.05.20 26
67 '어버이날' 반드시 부모님께 물어봐야할 7가지 질문 작은의자 2020.05.13 23
66 완치자 혈장으로 코로나 치료 시작 작은의자 2020.04.02 2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
CLOSE